FAQ 질문과 대답


리딩어시스턴트는
텍스트를 보고 소리 내어 읽을 수 있는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누구나 학습이 가능합니다.

K(유치원)학년이 쉽게 읽을 수 있는 Song&Poem 주제부터
과학, 역사 등 교과목과 연계된 책까지 폭 넓은 난이도의 책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RPI 테스트를 통하여 자신의 읽기 실력을 확인한 후,
난이도(Grade Equivalent, Lexile, WCPM 등 단계별 구성)에 맞는 Library 선택하여
읽기 역량을 강화 시킬 수 있습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영어권의 4회 정도 반복하면 효과적이라는 보고서가 있습니다.

(Sindelar, O’Shea, 1985), (영어 책 많이 읽는 학생으로 키우는 읽기 유창성 지도법 p.32)


외국어로써 영어를 배우는 우리의 경우,

 4회를 최소 기준으로 두고 반복 횟수를 더 늘려야 할 것입니다.


영어낭독도서관 리딩어시스턴트는
유창성 향상을 통한 어휘력과 이해력 발전에 기여합니다.

읽기유창성이 확보되면, 다독 역량이 뒤따른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프로그램 내에서는 최소 2~3번 낭독하면 다음 단계인 퀴즈를 풀 수 있습니다.
(단, 두 번의 낭독점수가 목표점수보다 높으면 두 번에서 끝낼 수도 있습니다.)

영어 원어민이 아닌 우리나라 학생들은 

더 많이 반복하고, 듣고, 소리내 읽는 것이 좋습니다.

목표 낭독점수에 도달할 때까지, 

또는 책 내용을 완벽히 이해하고

원어민 음성과 비슷하게 읽을 수 있을 때까지 

여러번 반복해 보세요.


영어 책 읽기의 즐거움이 더욱 커질 것입니다.



리딩어시스턴트는 읽기 유창성을 향상시켜 다독하는 능력을 기르는 프로그램입니다.
음성 인식율은 프로그램 속 원어민처럼 알맞은 강세와 억양으로 말하는 것처럼 읽을 때 가장 높습니다.

특히 조심할 부분은 단어의 끝소리를 정확히 발음하는 것입니다.
소리내어 책을 읽은 경험이 적거나, 발음에 자신감이 없는 학생의 경우
흔히 단어의 끝소리를 생략하거나 약하게 발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리딩어시스턴트의 음성인식 기술은 이 경우에 정확한 단어 구별을 못하는 것으로 판단하여, 한번 더 읽도록 합니다.

예를 들어, /book/ 과 /books/의 경우 끝음 /s/를 정확하게 소리내야 합니다.
오랜 기간 리딩어시스턴트 코칭을 진행한 전문코치들의 경험으로 볼 때, 끝음 /s/를 제대로 발음하지 않는 경우가 매우 많다고 합니다.

또 다른 경우로는 강세 표현이 정확하지 않거나,
길게 발음해야 하는 음은 길게, 짧게 소리내야 하는 음은 짧게 발음해야 하는데
끝음을 흐트리듯, 장음과 단음 구별을 하지 않을 경우 역시 많은 교정이 들어갑니다.

프로그램 속 원어민의 낭독을 최대한 많이 듣도록 해주세요.

   1) 원어민이 읽어주는 것과 가장 비슷하게
   2) 멈출때와 강하게 발음해야 할 때
   3) 억양을 사용하여 읽는 것

이 가장 유창하게 읽는 것이라는 점을 강조해 주셔야 합니다!

reading assistant는 정교한 음성인식과 교정 기능이 제공되기 때문에 헤드셋이 필수입니다.

헤드셋 없이 노트북 내장 마이크만 사용할 경우, 음성인식율이 낮거나 심지어 학습 진행이 어려운 경우도 있습니다.

학습 외적인 요소로 자녀의 학습동기가 낮아진다면, 헤드셋 구입에 비용 절약보다 좋지 않은 결과라고 생각됩니다.


아래 권장 헤드셋을 추천드립니다.



         학습관 주소는 ***.i3377.co.kr 형식으로 학습자 등록 기관마다 다릅니다.

일반적으로 전자책은 종이책을 디지털화하여 PC, 태블릿, 전자책 전용기기 등을 활용하여 읽을 수 있도록 제작된 디지털화된 책을 말합니다. 최


근의 학습용 전자책의 경우 디지털화한 책에 이미지, 음성, 비디오 등 다양한 콘텐츠를 추가하여 학습자의 흥미를 유발하고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통해 학습 효과를 높이기도 합니다.

현재 대부분 영어도서관에 수록된 영어전자책의 경우가 여기에 해당합니다. 사전 기능을 탑재해서 학습자가 단어를 클릭하면 해당 단어의 발음과 뜻을 알려주고, 원어민이 영어 본문을 읽어 주고, 학습자가 따라서 읽고, 읽은 내용을 녹음하고, 문제를 통해 내용 이해 정도를 확인하는 학습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미국의 국립읽기위원회에서는 영어 읽기를 배우는데 있어 “소리 내어 읽기, 지도받으며 읽기, 반복해서 읽기”의 세 가지 지도 방법을 권장합니다. reading assistant는 미국 국립읽기위원회의 권장 읽기학습법을 실천한 '읽기유창성 훈련, 독서 프로그램’입니다.

reading assistant도 형식 면에서는 일반적인 영어도서관의 전자책(이하 보통의 전자책으로 표기) 형태입니다. 아래와 같은 점이 구별되는 지점입니다.

 
1. reading assistant는 마치 전문 읽기 지도교사가 옆에서 지도하는 것처럼 작동합니다. 학습자의 유창한 낭독을 돕기 위해 ‘책을 읽는 바로 그 순간’에 실시간으로 음성 교정을 합니다. 리딩어시스턴트가 유일하며, 특허받은 기술입니다.

 
2. reading assistant의 음성인식 기술은 독자의 읽기 실수를 인지하고 동시에 낭독 유창성 향상을 극대화하기 위해 사소한 실수는 교정하지 않는 등 특정 범위 내에서는 학습자의 읽기를 중단하지 않습니다.

3. reading assistant에 수록된 모든 도서에는 WCPM 목표점수가 있고, 학습자가 읽기 학습 후 읽기 유창성 수준을 알 수 있도록 WCPM 목표점수 대비 획득한 WCPM 점수를 결과 리포트로 알려줍니다. 


(WCPM(Word Correct Per Minute) 

: 미국 초등학교의 공식 읽기 평가 지표로 활용되며,1분간 정확하게 읽은 단어 수를 계산한 것)


▶ reading assistant와 일반 영어전자책(영어도서관) 특징 비교


구분


 reading assistant
일반 영어전자책

 학습 용도


 읽기유창성/낭독 훈련 및 많이 읽기
다독 학습용
음성인식 기술 적용 정도
- 실시간 발음 교정 지원

- 학습자 수준에 따른 개입 시간,
   개입 정도 등 맞춤형 조정 가능

- 본문에 학습자가 올바르게 읽은 정도에 따라
    3가지 색깔로 구분하여 표시됨
- 음성인식 기술이 없거나,
   억양 정도 그래프로 표시

- 실시간 발음 교정 없음

- 학습자 맞춤으로 조정 안됨  

읽기 유창성 지표 반영 여부


읽기 유창성 목표와 학습자의 획득 점수를 결과 리포트로 알려줌읽기 유창성 지표 반영 안됨 



소리 내 읽는 (낭독)의 목적에 따라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이 다릅니다.


만약 낭독의 목적이 여러 사람들 앞에서 공연을 하거나 발표하기 위한 것이라면, 사소한 실수라도 고칠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공연이나 발표에서 실수없이 잘 해내는 것은 학생의 자신감과 학습 동기 유지에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읽기유창성과 내용 이해 수준을 평가할 목적으로 낭독을 한다면, 실수를 즉각 지적하는 것보다 학생이 실수한 것을 조용히 적어 놓고 따로 시간을 내서 유창한 독자가 되기 위해 필요한 요소가 무엇인지, 어떤 내용 이해 전략을 더 연습해야 하는지 등을 알려 주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입니다.

 

물론입니다! 

다만, 교사는 어떤 방법이든 왜, 언제,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 미리 알고 있는 것이 중요합니다.


읽기 유창성 향상을 주된 목적으로 하는 것인지, 이해력 향상과 더불어 공동체 의식도 함양되기를 희망하는지,
소리와 글자의 연결점을 더 깊이 이해하게 할 것인지, 낭독과 함께 다독의 혜택도 얻기를 원하는지 등
지도 목적을 정확히 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미입니다.
 

학생들에게 먼저 핵심 단어(Key words)를 알려주고, 텍스트를 조용히 눈으로 읽으며 내용을 파악하는 것부터 시작해 보세요.
이어서 학생 혼자서 낭독하고 내용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할 시간을 주세요.
그리고 둘씩 짝을 지어 학생들이 서로에게 소리 내어 읽어주는 추가적인 읽기 연습을 하도록 합니다.


학생들끼리 연습한 뒤 새로운 또다른 책으로 진도 나가는 학습만 반복하면, 교사의 의도와 다르게 읽기 학습에 흥미를 잃고 꾸준히 독서하는 습관 형성을 방해 할 수도 있습니다. 반복은 정체하거나 거꾸로 가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나아가는 중요한 수단이라는 점을 학생들도 이해하도록 도와 주세요.


가능하면 교사 또는 잘 읽는 학생이 풍부한 표현을 넣어 유창하게 읽는 시범을 보여주고, 다른 학생들이 따라 읽게 합니다. 모든 학생들이 다 함께 합창하듯 텍스트를 읽는 수업으로 마무리 하는 것도 좋습니다. (여러 학생들 앞에서 낭독 공연을 하는 것은 좋은 마무리 방법입니다. 자신의 낭독 공연에서 긍정적 경험을 얻을 수 있도록 공연할 책을 미리 지정해 주고, 충분히 연습할 시간을 확보해 주어야 합니다. 빠르고 효과적인 언어 습득은 긍정적 학습 경험이 가장 중요합니다.)

동료 교사들이 소리 내어 읽기를 수업에 활용하면 안된다고 말하는 것은 아마도 낭독 수업 자체를 반대하기 보다는 수업 운영 방법에서 겪는 어려움을 말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영어 책을 많이 읽기 위해서 읽기 유창성 습득은 필수적인 과정이며, 읽기 유창성을 확보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소리 내어 읽기와 같은 낭독 훈련이라는 점은 이미 수많은 연구로 밝혀진 것입니다. 동료 교사들도 그 점에 대해서는 이미 충분히 이해하고 있을 것입니다.


몇 마디 말로 동료 교사의 지도법을 변경하도록 설득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다른 교사들에게 당신의 ‘효과적인 낭독 수업’의 사례와 성과를 보여주는 것이 가장 좋은 설득 방법입니다. 쉽지 않다면, <영어 책 많이 읽는 학생으로 키우는 읽기 유창성 지도법_정지욱, 강경임, 문영은 번역, <자녀의 두뇌를 이해한 영어독서 지도법_이준용, 박승원 번역>, <에센스 영어독서 지도법_서경희, 정연수, 문영은 지음> 등의 지도법 관련 도서를 추천 합니다.


과학적인 방법, 효과적인 방법, 검증된 방법 등 바른 지도 방법을 선택하려는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지만, 때로 지도자의 몸에 맞는 방법이 더 큰 효과를 거두는 경우도 있을 것입니다. 


‘모든 사람에게 항상 바른 방법’은 없습니다. 

교사마다 다르고, 학생들도 저마다 유일한 존재이기 때문이지요.

아니요, 없습니다.
조용히 읽기가 궁극적으로 더 빠른 읽기 방법이며, 우리가 일상 생활에서 가장 자주 활용하는 방법입니다.
또한 조용히 읽기는 소리 내어 읽는 것보다 더 다양한 읽기 지도 방법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조심해야 할 지점은 ‘읽기 유창성이 확보되지 않은 독자의 경우’ 조용히 읽는 묵독 만으로 읽기 유창성이 습득되지 않는다(미, National Reading Panel)는데 있습니다. 소리 내어 읽는 낭독은 주로 읽기 유창성 훈련, 이해력 평가, 읽기 교정 등 특정한 목적의 지도를 위해 활용됩니다.


아틀리(Artley, 1972)는 

“만약 특정된 지도 목적이 없고 작가가 하고 싶은 말을 학생이 이미 알고 있다면, 소리 내어 읽기 보다는 조용히 읽는 것이 더 유용하다.
또 모든 학생이 매일 소리 내어 읽어야 한다는 법도 없다.”고 말합니다.


아틀리는 조용히 읽기와 소리 내 읽기는 상호 보완적이라는 점도 강조합니다. 학생들은 조용히 읽는 동안 작가의 아이디어를 재구성하고, 텍스트가 주는 느낌을 감지하며, 그런 다음 이해한 내용을 소리 내어 읽기를 통해 청중에게 더 빠르고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이런 반복되는 긍정적 강화 과정을 통해 더 많은 책을 묵독합니다.


일반적으로 독자가 단어를 해독하는데 머뭇거리며 시간을 지체하면, 이해에 투입할 여력이 부족합니다.


소리 내어 읽는 낭독 훈련으로 읽기 유창성을 확보하면, 읽는 속도가 빨라지고 더불어 내용 이해력도 높아 지지요. 읽기 행위 그 자체를 배워야 하거나, 읽기 유창성 훈련 등 특별한 지도 목적을 가질 경우에는 낭독 지도 비중을 높게 시작하여 점점 낭독 지도 비중은 줄이고 묵독으로 나아가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즉, 묵독과 낭독의 지도 비중은 어떤 공식이나 균형점을 가지는 것이 아니라 지도 대상 학생의 수준과 지도 목적에 따라 교사의 재량으로 결정되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초등학생 때 소리 내어 읽기를 많이 하는 이유는 많이, 잘 읽을 수 있는 학생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교사들이 더 많이 더 자주 사용하는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장기간에 걸쳐 체득되는 언어 처리 과정과 행동인 조용히, 많이 읽기를 더욱 잘하기 위한 기본적, 필수적 단계로 소리 내어 읽는 낭독을 자주 사용합니다.


저학년 학생을 가르칠 때 교사는 소리 내어 읽기에서 조용히 읽기로 발전하는 과정을 학생들도 알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일반적인 발전 과정은 “크게 소리 내어 읽기 => 혼자 말로 속삭이며 읽기 => 입술을 달싹거리며 속으로 읽기 => 마침내, 조용히 마음 속으로 읽기”로 진행됩니다.


초중고는 물론 대학교, 나아가 우리의 삶 전반에 걸쳐 소리 내어 읽기가 필요한 때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상을 주는 사람으로 시상식에 참석해서 수상자의 공로를 설명하는 짧은 발표를 해야 할 때, 여러 사람들 앞에서 특정 내용을 읽고 발표해야 할 때, 고학년이 되었음에도 단어를 건너 뛰고 읽거나 정확히 알 수 없는 이유로 문해력에 어려움을 호소할 때 등 특별한 필요를 느낄 때가 있습니다. 소리 내어 읽는 낭독의 목적이 무엇인지에 따라 연령에 관계없이 낭독이 필요할 때가 있다는 의미입니다.


묵독으로 더 많은 양을 읽을 수 있고, 또 독서량을 늘려야 하는 고학년 교실에서 낭독 지도를 병행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아마도 내용 이해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 책 읽기에 흥미가 없는 학생, 장문 독해 실력이 늘지 않는 학생, 다른 학생들 앞에서 발표를 준비하는 학생 등 낭독 지도 방법이 가장 큰 지도 효과를 볼 것으로 생각되는 학생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물론 학생들의 읽기 실력 평가를 목적으로 낭독을 사용 할 수도 있습니다.


지도목적과 지도방법은 (영어) 책을 많이, 즐겁게 읽는 학생으로 키우는데 헌신하는 현명한 교사들의 고유 권리이자 무한 책임이 동시에 주어진 것!!

 

대표전화 1544-3377 | 이메일 ceo@nslearning.co.kr

㈜뉴로사이언스러닝

서울특별시 중구 남대문로 117, 11층(다동, 동아빌딩) ㅣ사업자등록번호 120-86-76429 ㅣ통신판매업신고 제2016-서울중구-0735호 ㅣ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강영인  ㅣ 제안 및 고객(사업)최고책임자 ceo@nslearning.co.kr  

Copyright © 2021 NeuroScience Learning. All Rights Reserved.